전체메뉴
이란 최고지도자 “이란, 미국의 뺨 때렸다” 대국민연설
더보기

이란 최고지도자 “이란, 미국의 뺨 때렸다” 대국민연설

뉴시스입력 2020-01-08 17:37수정 2020-01-08 17: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동은 미군의 주둔 받아들일 수 없다"
이란인들, 눈물 흘리며 "미국에 죽음을!"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공격한 8일(현지시간) 이란 최고권력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시아파 성지인 쿰에서 대국민연설에 나섰다.

하메네이는 이날 새벽 감행한 이란 혁명수비대의 미군 기지 공격을 언급하며 “이란의 공격으로 미국은 지난 밤 뺨을 맞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군사적 행동은 충분하지 않다”며 “중요한 것은 이 지역(중동) 부패의 원천인 미국의 존재를 끝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메네이는 이어 “이 지역은 미군의 주둔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외쳤다.

주요기사

그의 연설을 듣던 군중들이 “미국에 죽음을!”이라고 외치자 하메네이는 “이란인들은 ‘치명적인 대응(crushing response)’을 했다”고 말했다.

이란 국영방송은 이날 하메네이의 연설을 생중계했다. CNN은 이란 국민이 눈물을 흘리며 함께 성난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하메네이는 미군에 피살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언급하며 “그는 용감한 인물이었으며 두려움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레이마니의 죽음은 혁명이 살아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