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이란 전면전 위기…美본토 테러 위협에 워싱턴 정계 긴장감 ‘고조’
더보기

美-이란 전면전 위기…美본토 테러 위협에 워싱턴 정계 긴장감 ‘고조’

뉴욕=박용 특파원입력 2020-01-08 17:02수정 2020-01-08 1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군 기지에 대한 이란의 미사일 공격 소식이 전해진 7일(현지 시간) 미국에서는 이란과의 전면전 발발 가능성과 미 본토 테러 위협에 대한 경계감이 고조됐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이날 중동 상황을 이유로 “민간 항공사의 이라크 이란 페르시아만 오만만 수역의 영공 운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민항기가 군용기로 오인되는 것을 막기 위한 예방 조치로 해석된다. CNN은 이날 밤 워싱턴 백악관 주변 경비가 대폭 강화됐다고 전했다. 백악관 근처 검문소에서는 소총으로 무장한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목격됐다.


최대도시 뉴욕의 뉴욕시경(NYPD) 반테러부서는 트위터에 “중동 사건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 매우 큰 경계감을 갖고 시 전역의 자원을 조정하고 배치 인원을 증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날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펜타곤(미 국방부)은 ‘미국이 이란 공격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번엔 우리가 미국 본토에 있는 당신들에게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워싱턴 정계도 긴박하게 움직였다. 집권 공화당은 트럼프 행정부를 두둔하며 이란에 더 강경하게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이것은 전쟁 행위이며 대통령은 헌법 제2항에 따라 대응에 필요한 모든 권한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에 대한 군사 대응이나 이란 원유 시설 공격 등도 거론했다.

주요기사

반면 민주당을 이끄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위터에 “트럼프 행정부의 불필요한 도발 종식, 이란의 폭력 행위 중단 등을 포함해 미 군인들의 안전을 보장해야만 한다. 미국과 세계는 전쟁을 할 여유가 없다”고 썼다. CNN은 펠로시 의장이 대통령의 대이란 군사 행동을 제한하는 ‘전쟁권한법’에 근거한 결의안을 발의해 표결에 부칠 것이라고 전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민주당의 유력 대선 후보들도 전면전 자제를 촉구했다.


뉴욕=박용 특파원par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