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선거중립 의지 있다면 정세균·장관 5인 의원직 사퇴해야”
더보기

심재철 “선거중립 의지 있다면 정세균·장관 5인 의원직 사퇴해야”

뉴스1입력 2020-01-08 16:50수정 2020-01-08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이 정권에서 국회의원직을 가진 장관은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를 포함해 모두 6명”이라며 “진정한 선거 중립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정 후보자와 민주당 장관 5명은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늘도 총리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 후보자가 총리로 적격한지에 대해서는 회의감이 든다”며 “국회의장을 지낸 분이 총리 후보자가 된 것은 3권 분립에 위배된다”고 말했다.

그는 “정 후보자는 입법부 구성원 입장에서 (총리 후보자 지명이) 불편할 수도 있다고 했다”며 “정 후보자가 입법부 구성원의 생각을 알고서도 총리 후보자 지명을 수락한 것은 개인의 영달때문이냐”고 반문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 후보자는 위헌 선거법과, 위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날치기 처리에 대해 다수결을 운운했다”며 “국회법에도 없는 심·손·정·박(심상정·손학규·정동영·박지원) 날치기 처리에 대해서는 아무말도 안했다. 이런 분이 총리가 되면 입법부는 정권의 하수인 정도로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의 태도도 가관”이라며 “정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하겠다고 협박했다. 청문회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벌써 안달이 났다”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공수처법을 의결하며 속도감 있게 하라고 지시했다”며 “공수처를 서두르는 이유는 공수처가 문재인 정권의 범죄은폐와 친문범죄의 보호처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기자회견 후 질의 응답에서 9일 국회 본회의 대응방안에 대한 질문에 “민생법안만 처리하자고 이미 제의한 바 있지만 (민주당은) 검·경수사권 조정안 2개와 유치원3법을 붙여서 올리겠다고 전해들었다”며 “좋은 낯으로 시작해 민생법안만 처리하겠다는 (입장에) 흠집을 내지 말아달라는 이야기를 전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 철회 가능성에 대해서는 “조금 더 두고보자”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보수통합과 관련,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의 3대 원칙에 대해서는 사견을 전제로 “탄핵 얘기가 나오면 시끄러워질 수밖에 없다”며 “통합 3원칙의 첫번째인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표현을 쓸 필요가 없다. 탄핵의 ‘ㅌ’자를 꺼내면 서로 갈등의 요소만 더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