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상조 “부동산 시장 안정, 文정부 최우선 과제…모든 수단 가동할 것”
더보기

김상조 “부동산 시장 안정, 文정부 최우선 과제…모든 수단 가동할 것”

뉴스1입력 2020-01-08 15:20수정 2020-01-08 15: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News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8일 “부동산 시장의 안정은 문재인 정부 경제 정책의 최우선 순위”라며 “필요하면 앞으로도 메뉴판 위에 올라와 있는 모든 정책 수단들을 풀 가동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필요한 때 필요한 결정을 전격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부동산 정책의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이라는 단어까지 쓰셨다”며 “비서로서 그런 대통령의 말씀을 실현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시장에 있는 분들의 기대를 안정시키는 것”이라며 “정부가 물러서지 않을 거라는 메시지를 끊임없이 던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실장은 “(이상 징후가 보이면) 핀셋으로 필요한 부분에 관해서 전격적으로 할 것”이라고 했고, ‘더 센 정책도 나올 수 있느냐’는 질문에 “필요하면 한다.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거듭 단언했다.

김 실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해선 “한국 정부의 의지를 꺾기보다는 정부와 기업들이 정말 상생·도약함으로써 우리 산업구조의 체제를 바꾸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고 지금은 자평하고 싶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때(초기에) 제가 같이 일하는 분들한테 ‘지금 굉장히 위기감을 가질지 모르지만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땡큐, 아베‘ 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 실장은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여러 외교 루트를 통해서 간접적으로 들리는 바에 의하면 처음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도체 공장을 서게 만들 생각은 없다’고 하는 뜻을 보였다”며 “아베 총리도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한일관계의 전환을 원하고 있다는 느낌을 개인적으로 받았고, 수출 규제가 오히려 일본 기업과 경제에도 굉장히 큰 부작용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지난 연말을 거치면서 한일 간 분위기가 좀 누그러지면서 약간 긴장감이 이완되는 듯한 모양새도 있을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산업구조 생태계를 바꾸는 것은 지난 6개월이 아니라 우리 정부 끝날 때까지,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일관되게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끝을 봐야죠”라는 사회자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김 실장은 청와대 참모들이 대거 총선 출마에 나서는 데 대해선 “이 부분에 관해 대통령의 원칙이 있다”며 “여당이 차출을 원한다고 그에 따라서 청와대나 정부 조직을 개각·개편하는 것은 아니고 당에서 원하고 무엇보다도 본인이 원해야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정치인 장관 4명이 불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선 “장관 네 분과는 아마 대통령께서 직접 말씀을 나누신 걸로 알고 있다”며 “그런데 대통령이 붙잡는다고 해서 결정할 건 아니고 본인 의사가 굉장히 강하게 작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