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체육 특기생 입시비리’ 혐의 연세대 교수 3명 구속영장
더보기

檢, ‘체육 특기생 입시비리’ 혐의 연세대 교수 3명 구속영장

뉴시스입력 2020-01-08 14:31수정 2020-01-08 17: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세대 체육학과 교수 등 4명에 사전구속영장
"일단 업무방해 혐의"…금품수수 여부도 수사
성적 낮은 학생에 높은 점수 부여한 정황 등
연세대 "부적정 의혹 유감…엄중 대처할 것"

체육특기생 선발 과정에서 점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연세대 교수 3명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배문기 부장검사)는 지난 6일 업무방해 혐의로 연세대 교수 A씨 등 3명을 포함, 총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세대 교수 3명을 제외한 나머지 1명은 다른 대학 교수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연세대에 입학한 체육 종목 특기생 입시 때 부정한 청탁을 받고 지원자들의 점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교수들이 당시 입시생 학부모들부터 금품을 받았는지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수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일단 업무방해 혐의로 4명에 대해서 구속영장을 지난 6일 청구했고 오늘 영장실질심사가 열린다”며 “나머지 구체적인 수사 방향 등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서부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교육부는 지난해 3월 연세대 체육특기자 입시 과정에서 금품수수, 명단 사전 유출 의혹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여기서 평가위원 3명이 1단계 서류단계에서 평가 기준에 없는 포지션을 고려해 점수를 매기고, 지원자 중 경기 성적이 낮은 학생에게 높은 점수를 부여한 정황 등이 확인됐다. 이후 교육부는 금품수수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연세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연세대학교는 체육특기자 전형 부적정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해당 교원에 대해서는 법원의 결정이 나오는 대로 교육부가 정한 관련 법령에 따라 학교에서 엄중 대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세대 관계자는 “학교 자체 조사를 진행했지만 강제조사 권한이 없는 한계로 평가 과정에서의 공정성을 의심할 만한 근거를 발견하지 못했고, 교육부 특별감사 또한 진행됐으나 조사의 한계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으로 연세대는 자체 조사와 교육부 조사 내용 외에 검찰로부터 구체적인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고, 법원의 판단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세대는 검찰 수사와는 별개로 자체적으로 평가위원이나 외부요인이 임의로 개입될 수 있는 부분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자 2020~2021학년도 체육특기자 입학 전형 개선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올해 입시에서 경기실적평가를 정성평가에서 정량평가로 대부분 전환했고, 내년부터는 동영상 평가 폐지 후 정량평가로만 진행해 입시 공정성과 객관성을 최대한 확보하는 등 지속적으로 제도 개선 노력을 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