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크라이나 대통령 “항공기 추락으로 탑승자 전원 사망”…총 176명
더보기

우크라이나 대통령 “항공기 추락으로 탑승자 전원 사망”…총 176명

뉴시스입력 2020-01-08 13:13수정 2020-01-08 15: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 보잉 737 여객기가 8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에서 추락해 탑승자 전원인 176명이 사망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해당 여객기에 탑승했던 승객과 승무원이 전원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예비적인 정보에 따르면 모든 승객, 승무원이 숨졌다. 우리 대사관은 이 비극적인 참사의 경위와 사망자 명단에 대한 정보를 확실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CNN이 이란 국영TV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의 홍보 담당 관리는 사고기에 승객 167명, 승무원 9명 등 총 176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국영 TV도 이들 전원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반 관영 매체인 이란 ISNA는 이 비행기가 이륙 후 기술적인 어려움으로 추락했다고 전했다.

보잉 대변인은 “이란 사고와 관련한 언론 보도를 인지하고 있으며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충돌은 2차례의 737맥스8기 사고 이후 교체된 신임 데이브 캘훈 보잉 최고경영자(CEO)가 공식적으로 업무를 시작하기 며칠 전에 발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