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자회견 여는 카를로스 곤, 일본 언론은 NO?
더보기

기자회견 여는 카를로스 곤, 일본 언론은 NO?

뉴시스입력 2020-01-08 12:09수정 2020-01-08 12: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지통신, 日언론도 참석 요청했으나 거의 승인 못받았다 보도
기자회견 참석 언론사, 대부분 레바논·프랑스 보도기관
"비판적 일본 미디어 피하기 위한 의도 아니냐" 견해 확산

일본에서 보석 석방됐다가 레바논으로 도주한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이 한국시간으로 8일 밤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내 입을 연다. 그러나 이 기자회견에 일본 언론은 대부분 초청 받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비판적인 일본 언론을 피하려 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8일 지지통신은 이날 밤 10시(한국시간·현지시간 오후 3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열리는 곤 전 회장의 기자회견에 다수의 일본 미디어가 참가신청을 했으나 거의 승인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곤 전 회장의 기자회견에는 50개사 가까운 미디어의 100명 이상의 관계자가 초대장을 받았다. 통신에 따르면 대부분 곤 전 회장이 국적을 가지고 있는 프랑스와 레바논의 보도 기관이다.


주최 측은 “지리적인 밸런스를 고려했다”고 설명했으나 곤 전 회장의 주장에 융화적인 언론을 선별해 초청했다고 지지통신은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일본 내에서는 “비판적인 일본 미디어의 엄격한 추궁과 질문의 피하기 위한 의도”가 있는게 아니냐는 견해도 확산하고 있다.

통신은 프랑스 언론을 인용해 곤 전 회장이 이번 기자회견을 시작하며 약 30분 간 영어로 자신의 혐의에 대한 설명·반론을 할 예정이다. 이후 1시간 반 정도 영어와 프랑스어로 질의 응답에 나선다.

곤 전 회장의 홍보 담당자는 지난 7일 일본 언론의 기자회견 참석 요청과 관련 “8일은 기자회견이 아니라 곤이 과거 관계를 쌓아온 미디어와의 한정적인 모임의 장이다. 일본을 위한 초대 리스트는 한정됐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