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광규, 2년째 출연료 못받아 “제작사 연락안돼 난감”
더보기

김광규, 2년째 출연료 못받아 “제작사 연락안돼 난감”

뉴시스입력 2020-01-08 12:08수정 2020-01-08 12: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탤런트 김광규가 2년째 드라마 출연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김광규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8일 뉴시스에 “드라마 ‘당찬 우리 동네’는 전 소속사와 함께한 작품”이라면서도 “전체 출연료 중 50% 정도를 받지 못했다. 하루 빨리 출연료 미지급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TN엔터사업부도 “2년이 지났지만 출연료 지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난감한 상태”라며 “제작사가 곧 정산하겠다고 밝혔지만, 연락이 안 된지 꽤 오래됐다. 출연료 미지급금을 받으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김광규씨에게 정산할 것”이라고 알렸다.


케이블채널 KBS W 드라마 ‘당찬 우리 동네’(2018)는 한 가족의 좌충우돌 일상을 그렸다. 애초 16∼20부작으로 기획됐지만 10부작으로 막을 내렸다. 김광규를 비롯해 이한위, 이응경 등 연기자들의 출연료 미지급 액수는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자 겸 연출자인 이모씨는 “출연료 미지급 돼 죄송하다. 약 30% 가량은 지급된 상태다. 나머지도 꼭 처리하겠다”고 한 매체에 밝힌 상태다.

주요기사

KBS W는 “당찬 우리 동네는 사전제작됐고 우리는 편성만 했을 뿐이다. 출연료 미지급 관련해서는 제작사와 논의해야 한다”며 “현재 제작사와 연락이 안 돼 자세한 부분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