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이라크, 교민 철수 단계 아냐…여러 가능성 검토”
더보기

외교부 “이라크, 교민 철수 단계 아냐…여러 가능성 검토”

뉴스1입력 2020-01-08 11:38수정 2020-01-08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기지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하면서 중동 정세가 격랑 속에 빠져들고 있다. 외교부는 “아직 교민 철수를 고려할 단계는 아니다”라면서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외교부는 8일 “이란의 미군 기지 등에 대한 공격과 관련해 아직까지 우리 국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 안전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공관을 중심으로 기업별 안전담당관 체계를 통해 안전 여부를 파악하고 실시간 상황을 전파하고 있으며, 공관-우리기업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단계별 대응 매뉴얼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이날 미군 주도 연합군이 주둔해 있는 이라크 아인 알 아사드 공군기지와 아르빌 군사기지 등 2곳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미군이 지난 3일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제거한 데 따른 보복 조치다.

주요기사

외교부는 앞서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사망하자 지난 5일 조세영 제1차관 주관으로 부내 대책반을 설치했다. 대책반은 중동 지역 우리 공관과 함께 24시간 긴급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대책반 회의를 개최하고 미-이란 갈등 고조 관련 역내 정세를 평가하고 중동지역 등에서의 우리 국민 안전 확보 방안을 다시 점검한다. 아울러 국가안보실, 국무조정실, 산업부, 국방부, 해수부 등이 참석한 관계부처 실무 대책회의도 진행된다.

현재 여행금지국가인 이라크에는 예외적 여권사용허가를 받은 우리 국민 1750여명이 체류중이다. 이라크는 여행금지국가이기 때문에, 이들은 경호 및 안전대책을 구비해 예외적으로 여권사용허가를 받아 이라크에 입국했다. 이들은 주로 건설 분야에 종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교민들이 대부분 바그다드에서 거리가 있는 이라크 외곽지역에 주로 체류하고 있다. 이란이 미사일로 공격한 이라크의 아인 알아사드와 아르빌 미군 기지도 한국인 체류 지역과는 멀리 떨어져 있다.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방호계획을 갖추고 있는 점도 외교부가 아직까지 교민 철수를 고려하지 않고 있는 이유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직까지 직접적인 피해가 없기때문에 계속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며 “여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오후 회의를 통해 여행경보 조정을 비롯한 우리 국민 안전 확보 방안을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라크 외에도 이란에는 290여명, 미국 동맹국인 이스라엘에는 700여명, 레바논엔 150여명, 아랍에미리트에는 1만800여명의 우리 국민이 체류하고 있다.

이라크와 시리아에는 ‘여행금지’에 해당하는 흑색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이란의 경우 대부분 ‘여행 유의’ 수준이나, 이라크·파키스탄 등과 국경을 맞댄 지역에는 ‘철수 권고’에 해당하는 적색경보가 내려져있다. 이스라엘과 레바논에도 ‘여행 자제’ 황색경보와 ‘철수 권고’ 적색경보가 내린 상태다.

한편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은 이날 영사회의 주재차 요르단 암만을 방문했다. 이날 영사회의에서는 이라크 사태 관련 대응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