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욱토크’ 박지원 의원 “과거 맨해튼에 빌딩 5채, 정치하면서 다 팔아”
더보기

‘욱토크’ 박지원 의원 “과거 맨해튼에 빌딩 5채, 정치하면서 다 팔아”

뉴스1입력 2020-01-08 09:59수정 2020-01-08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를 찾았다.

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는 박지원 의원이 출연해 이동욱과 토크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동욱은 박 의원과의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기억이 안 난다’라는 답변 금지” “어떤 상황이 와도 절대 화내지 않기”라는 2가지 규칙을 제안하며 긴장감 있게 토크를 진행했다. 그렇게 박 의원은 이동욱을 만나 민생 경제, 청년실업, 남북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 거침없는 발언으로 토크를 이어갔다.

이동욱은 박지원 의원을 일컫는 다양한 별명에 관해 묻기도 했는데, 박 의원의 별명인 ‘정치 9단’ ‘여의도의 요물’ 등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고 한다.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 뉴스1

이어진 플렉스 토크에서는 ‘영 앤 리치’라 불렸던 박 의원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미국에서 가발, 가죽 사업으로 큰돈 벌었다는 박 의원은 “맨해튼에 빌딩 5채가 있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당시 재산의 현 시세를 들은 이동욱은 “그냥 미국에 계셨던 게 나을 뻔했다”며 놀라워했지만, 박지원 의원은 “지금은 다 팔아먹었다, 정치하면서”라고 대답을 내놓았다.

주요기사

이외에도 박 의원은 이동욱과 함께 21대 총선 결과와 차기 대권에 대해 주저 없이 전망하는 토크를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동욱은 직접 국회를 찾아 각 정당 국회의원들과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고 해 어떤 이야기가 풀어질 지 기대를 모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