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보복 시나리오 13개 검토…“美에 역사적 악몽될 것”
더보기

이란, 보복 시나리오 13개 검토…“美에 역사적 악몽될 것”

뉴스1입력 2020-01-08 08:21수정 2020-01-08 08: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에 대한 장례식과 함께 이란 내 반미(反美)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알리 샴카니 이란 최고국가안보위원회(NSC) 의장이 7일(현지시간) 보복 시나리오 13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FT)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샴카니 NSC 의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13개의 보복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며 “가장 약한 선택지도 미국에게는 역사적인 악몽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내가 이란 국민들에게 약속할 수 있는 것은 보복 작전이 한 가지 형태로만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이란은 동부와 서부 국경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11곳의 기지를 비롯해 19개 미군 기지의 모든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란 내에서 강경파들조차 미국과의 전면전은 피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군사적 보복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주요기사

이란 내 강경파 정치인인 하미드 레자 타라기는 “우리는 이번 (미국의) 공습을 쉽게 무시할 수 없으며 미국이 악랄한 행동을 반복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의 전략은 전쟁으로까지 이어지지는 않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FT도 지난 2018년 이란 핵합의(JCPOA) 탈퇴 이후 이란은 벼랑 끝 전술을 이어왔지만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동에서의 전쟁을 원치 않는다는 계산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번 솔레이마니 사살은 예기치 못한 것이며 양국 간 긴장감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고조시키는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보복할 경우 이란 내 52개 지역을 겨냥하고 있다며 경고성 발언까지 하고 있어 전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이란이 보복 방식에 신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이란 전문가는 “이러한 극도로 복잡항 상황은 이란 최고지도자뿐 아니라 이란 전체 시스템에도 딜레마”라며 이란 지도자들은 국민들의 반미 정서 해소와 군사적으로 보복하지 않는 정치 시스템상의 편의 사이에 갇혀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가운데 전문가들과 이란 정부 내 관계자들은 이란이 즉각적으로 꺼내 들 수 있는 대응으로 중동 내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줄이려는 노력이 포함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란은 이미 핵합의에서 사실상 탈퇴했으며 지난 5일에는 이라크 의회가 자국 내 주둔 중인 미군을 철수시키도록 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아울러 이란 의회는 이날 미군과 미 국방부를 테러리스트로 규정하는 법안과 함께 이란 혁명수비대(IRGC)의 해외 공작 군사조직인 쿠드스군에 2억유로(약 2607억원)을 지원하는 법안도 통과시켰다.

이란 정부 관계자는 ”이라크 의회를 통과한 미군 철수 결의안이 구속력은 없지만 이란이 이라크에서 미군을 철수시킬 수 있다면 이는 이란 외교 정책의 큰 승리로 평가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동 내에서 미군의 철수를 바라는 이란의 목소리는 작지 않으며 과소평가되어서도 안 된다“며 ”이는 마치 이슬람 혁명을 주도한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 최고지도자가 혁명 몇 달 전 내건 슬로건인 ‘샤(Shah·왕)는 떠나야 한다’와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