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영입 5호 오영환 “조국 자녀문제 당시 관행”
더보기

與 영입 5호 오영환 “조국 자녀문제 당시 관행”

강성휘 기자 입력 2020-01-08 03:00수정 2020-01-08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대 소방관… ‘암벽여제’ 김자인 남편, 與 내부 “2030 심기 거스르는 발언”
탈북자 출신 인권 운동가 지성호… 한국당, 이르면 8일 영입 발표
‘조국 논란’ 여파가 급기야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영입 인사들에게까지 미치고 있다.

7일 민주당은 5호 영입 인재로 32세 전직 소방관 오영환 씨(사진)를 발탁했다. 스포츠클라이밍 선수 김자인의 남편이기도 하다.

오 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 전 장관 일가 논란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허물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모든 학부모가 당시에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가 너무 부풀려져 보도됐다”고 밝혀 논란이 촉발됐다. 자유한국당 황규환 청년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그의 삐뚤어진 사고방식이 개탄스럽다”고 했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조 전 장관 이슈는 도덕 및 윤리와 관련된 것인 만큼 답변에 보다 신중했어야 했다”며 “특히 ‘관행’이라는 표현은 20, 30대 부동층의 심기를 거스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2호 영입 인사 원종건 씨(27)는 언론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의 도덕적 해이와 관련해서는 물론 잘못된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가 문파(文派·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의 타깃이 됐다.

주요기사

한편 한국당은 이르면 8일 탈북자 출신 장애인으로 북한 인권 운동을 하고 있는 지성호 나우(NAUH) 대표 영입을 발표할 예정이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더불어민주당#5호 영입 인재#오영환#조국 법무부 장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