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추미애, 8일 오전 검찰인사위 전격 개최… 인사위 직전 윤석열에 인사案 전달 예정
더보기

[단독]추미애, 8일 오전 검찰인사위 전격 개최… 인사위 직전 윤석열에 인사案 전달 예정

신동진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20-01-08 03:00수정 2020-01-08 0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秋-尹 7일 상견례서 논의 안해, 사전 협의 무력화… 검찰 반발 법무부가 8일 오전 11시 검찰인사위원회(위원장 이창재 전 법무부 차관)를 열어 고검장과 검사장 등의 승진 및 보직 인사를 논의하기로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인사위 직전인 이날 오전 법무부가 마련한 검찰 고위 간부 인사안을 법무부 검찰과장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전달해 윤 총장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핵심 참모인 대검찰청 수사 지휘 라인과 서울중앙지검장 등을 교체하는 인사를 이르면 이날 오후 단행할 방침이다.


검찰청법에 따르면 법무부 장관은 검찰 인사에 대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도록 돼 있다.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놓고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인사위 개최 전 수차례 협의를 하는 기존 관행이 사실상 깨져 검찰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앞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은 7일 오후 4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장관 집무실에서 취임 후 첫 상견례를 가졌다. 약 35분간 진행된 면담에는 법무부 김오수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 대검 강남일 차장이 배석했다. 면담 직후 법무부와 대검은 똑같은 회동 결과를 전하며 “장관 취임에 따른 총장의 통상적 예방이었고 새해 인사를 비롯해 덕담 및 환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면담 자리에서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방향이나 내용 등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

하지만 면담 직후 법무부는 인사위 개최 일정을 전격 공개했고, 대검 측에 법무부가 마련한 인사안을 전달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장관은 취임 직후 청와대와의 협의를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여권을 상대로 한 수사를 지휘한 대검 핵심 간부들을 대거 교체하는 인사 방안을 마련했다.

신동진 shine@donga.com·장관석 기자


#법무부#검찰인사위원회#추미애 법무부 장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