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럽, 이란제재 시큰둥… “美, 고립무원 빠졌다”
더보기

유럽, 이란제재 시큰둥… “美, 고립무원 빠졌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20-01-08 03:00수정 2020-01-08 0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이란 일촉즉발]
중동 긴장고조 美책임론 커져… 이란 장관 초청해 핵 중재 추진
친미 성향 사우디-UAE도 침묵… 이란의 보복 타깃될까봐 우려
미국과 이란의 극한 대치에 따른 중동 긴장 고조로 국제사회의 미국 비판 움직임이 거세다. 중국과 러시아는 물론이고 미국의 핵심 동맹인 서유럽과 중동 일부 국가도 비판에 가세하면서 ‘미국이 고립무원에 빠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6일(현지 시간) AP통신 등은 유럽연합(EU) 수뇌부가 8일 특별회의를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고 전했다. EU는 조만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을 벨기에 브뤼셀 EU 본부에 초청해 2015년 7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러시아 등 6개국이 이란과 체결한 핵합의를 되살리려는 작업도 추진하고 있다.

주제프 부렐 EU 외교안보 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지역 안정과 세계 안보를 위해 모두가 핵합의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과 이란을 동시에 겨냥한 발언이다. 미국은 2018년 5월 이 합의를 탈퇴했다. 이란은 미국의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사살에 반발해 “핵합의를 지키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미국의 맹방인 영국 정부도 “이란 문화유적들은 국제법에 의거해 보호돼야 한다”며 이란 문화유적 공격 가능성을 언급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언에 반대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의 친미 성향 수니파 국가들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이란과 관련된 사안마다 ‘시아파 맹주’ 이란을 격렬히 비난하던 것과 대조적이다. 이는 이란의 보복 공격이 미국의 동맹인 자신들에게도 이뤄질 수 있음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관련기사

중국과 러시아는 줄곧 미국을 비판하고 있다.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해 12월 31일 이라크 시아파 시위대의 바그다드 미국대사관 습격을 규탄하는 성명 발표를 추진했지만 두 나라의 반대로 무산됐다.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이날 “미국의 일방적 조치로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미국은 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의 연설을 추진했던 자리프 외교장관의 미국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 미국은 지난해 9월에도 그의 비자 발급을 거부한 바 있다.

파리=김윤종 zozo@donga.com / 뉴욕=박용 특파원
#유럽연합#미국#이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