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상수지 흑자 규모, 9개월만에 증가세로
더보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 9개월만에 증가세로

이건혁 기자 입력 2020-01-08 03:00수정 2020-01-08 06: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11월 59억7000만 달러 흑자… 1년 전보다 8억4000만 달러 늘어
수출보다 수입 더 감소 ‘불황형 흑자’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9개월 만에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로 돌아섰다. 다만 수출과 수입이 함께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 양상도 뚜렷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에 따르면 2019년 11월 경상수지는 59억7000만 달러 흑자를 보였다. 지난해 5월 이후 7개월 연속 흑자다. 2018년 11월 51억3000만 달러보다 8억4000만 달러(16.5%) 늘었다. 경상수지 흑자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한 건 지난해 2월 이후 9개월 만이다.

하지만 수출보다 수입이 더 줄면서 나타나는 숫자상 착시 효과일 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1월 상품수지 흑자는 73억9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억1000만 달러 줄었다. 상품수출액은 465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0.3% 감소해 12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상품수입액은 391억1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에 비해 11.7% 줄었다. 수출입이 동반 감소하는 것은 그만큼 경제 규모가 줄어들고 있다는 뜻이다.


서비스수지는 18억9000만 달러 적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억 달러 줄었다. 여행수지 적자는 4억 달러 줄어든 9억500만 달러였다. 중국과 동남아 관광객의 입국이 1년 전보다 7.9% 늘었고 내국인 출국자는 일본 여행 회피 심리가 이어지면서 9.0% 줄었다.

주요기사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경상수지#흑자 규모#불황형 흑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