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등 보수당·시민단체 대표 “통합추진위 구성 제안”
더보기

한국당 등 보수당·시민단체 대표 “통합추진위 구성 제안”

뉴시스입력 2020-01-07 22:11수정 2020-01-07 22: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다음 회의 9일"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 향한 전진 4.0 등 보수 정당과 국민통합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7일 모여 연석회의를 하고 “통합추진위원회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은 이날 오후 발표문을 통해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과 통합 ▲중도·보수의 대통합을 위해 통합추진위 구성을 제안 ▲통합추진위 구성의 구체적 내용은 다음 회의에서 결정 ▲다음 회의는 9일 오전 10시에 한다 등의 4가지 사항을 결의하고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 정병국 새보수당 의원, 양주상 전진 4.0 창당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창립준비위원장, 임헌조 범시민사회단체연합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대표자들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총선을 앞두고 반문재인, 중도·보수의 혁신과 통합이 절실하다”며 “이를 위해 각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는 사사로운 당파적 이해를 버리고 혁신과 통합을 위해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정 최고위원은 “분열하면 지고 이번에 합치면 이긴다”며 “계파와 모든 정당의 이익을 내려놓고 하나가 되는 기회가 되는 자리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병국 새보수당 의원도 “보수가 궤멸되다시피 한 데 대해 보수진영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통합을 통해 지금 독주하고 있고 폭주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막는 방법이 무엇인지 허심탄회하게 지혜를 모으는 그런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