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람이 좋다’ 윰댕,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 고백…“아이 있다”
더보기

‘사람이 좋다’ 윰댕,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 고백…“아이 있다”

뉴스1입력 2020-01-07 21:20수정 2020-01-07 21: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 뉴스1

‘사람이 좋다’ 윰댕이 이혼 경력과 아이가 있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는 1인 미디어의 선구자 대도서관(나동현)·윰댕(이채원) 부부가 출연했다

본격적인 일상 공개에 앞서 윰댕은 대도서관의 결혼에 대해 망설인 것을 털어놨다. 윰댕은 “처음 신장이 안 좋은 이야기를 했고, 아이를 못 가질 수도 있고, 투석 이야기를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대도서관이 “또 다른 사정이 있다고, 신장도 신장이지만 (윰댕이) 이혼을 한 상태고, 아이도 있고”라고 고백했다.


윰댕은 북받치는 감정을 추스르며 “아이는 남자아이고, 지금은 초등학생”이라며 아이가 있었음을 솔직하게 밝혔다. 더불어 윰댕은 “제가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까 그걸 방송에서 말을 할 수가 없었던 것”이라며 진심을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아들과 함께한 평범한 일상이 공개됐고, 윰댕은 아들을 향해 “이제 이모랑 엄마랑 섞어 쓰지 않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게 어때? 밖에 나왔을 때도 엄마라고 하는 거지”라고 조심스레 물었고, 그 모습을 대도서관이 흐뭇하게 바라봤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사람들의 인생 스토리, 유명인들의 비결과 숨겨진 이야기, 자신만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가는 별난 인생들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