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미애-윤석열 檢개혁 환담만…인사 질문엔 말아껴
더보기

추미애-윤석열 檢개혁 환담만…인사 질문엔 말아껴

뉴스1입력 2020-01-07 19:17수정 2020-01-07 22: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 News1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첫 단독 회동을 가졌다. 검찰 인사 관련 의견은 추후 논의하기로 함에 따라 이날 만남에선 검찰개혁 협조를 당부하는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권 행사 시점과 규모를 두고 관심이 집중된 여론을 의식한 듯 두 사람 모두 회동 이후 말을 아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7시33분께 법무부 청사에서 나와 ‘오늘 늦게까지 일하셨는데 윤 총장님이 고민하실 지점을 주고 가신 건지’ ‘인사에 대해 얘기하지 않은 이유라도 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오늘은 예방이니까…”라며 말을 아끼고 곧바로 준비된 차량으로 이동했다.

앞서 윤 총장도 회동 직후 ‘고위간부 인사 관련 논의했나’ ‘검찰 구성원들 소신을 지켜준다고 했는데 유효하나’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고 곧장 청사를 떠났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부터 36분가량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장관실에서 추 장관을 예방해 환담을 나눴다. 두 사람이 만나 짧게 취임 축하 인사를 나눌 거라는 예상보다 길어진 시간이다. 예방 자리엔 강남일 대검 차장과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배석했다.


이날 윤 총장의 법무부 방문은 법무부 산하 외청장과 산하기관장의 예방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윤 총장은 다른 법무부 산하기관들과 별도로 추 장관과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주요기사

법무부와 대검은 이날 회동 직후인 오후 5시20분께 일제히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금일 면담은 법무부 장관 취임에 따른 검찰총장의 통상적 예방이었고, 새해인사를 비롯해 덕담 및 환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추 장관은 검찰개혁 입법이 정착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며 “윤 총장은 이에 적극 공감하며 장관 재임 중에 검찰개혁이 완수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만나기 위해 7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 News1
이날 회동 일정은 사전 공개됐으나 두 사람의 만남 장면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예방 행사가 과거 관례상 공개되지 않았더라도 검찰 인사와 수사에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에서 만남 장면 비공개는 국민 여론을 무시하고 감추기에 급급한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공개 주체인 법무부가 인사 관련 ‘검찰 패싱’ 비판을 고려해 ‘면피용’으로 회동 일정을 알렸지만 정작 만나는 장면 자체는 공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검찰은 현재까지 법무부로부터 인사 협의를 요청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향후 별도로 이뤄질 의견 청취 과정에서는 ‘업무 연속성을 위해 주요 수사팀과 대검찰청 지휘부를 유지해달라’는 방향으로 의견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과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