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BMW 3시리즈, 자동차안전도평가 최우수 모델 선정…현대차·볼보·벤츠 압도
더보기

BMW 3시리즈, 자동차안전도평가 최우수 모델 선정…현대차·볼보·벤츠 압도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1-07 18:59수정 2020-01-07 1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자동차안전도평가 10개 차종 중 최고점수 획득
2위 현대차 팰리세이드·3위 렉서스 ES300h
BMW코리아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9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에서 ‘3시리즈’가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베스트) 모델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1999년부터 자동차 안전도평가를 진행했다. 정면충돌과 측면충돌, 보행자 안전성, 사고예방안전성 등 국내 판매된 신차의 안전성을 종합 평가해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매년 가장 안전한 차종 등급과 점수(100점 만점)를 발표한다.

BMW 320d는 이번 평가 모든 세부영역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총점이 96.29점으로 평가대상 10개 차종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번 평가 대상에는 지난해 인기가 많았던 모델을 중심으로 10개 차종이 선정됐다. BMW 320d를 비롯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95.47점, 2위)와 쏘나타(90.04점), 베뉴(88.49점), 기아자동차 셀토스(92.02점), 쏘울(86.73점) 쌍용자동차 코란도(93.20점, 4위), 렉서스 ES300h(93.41점, 3위), 볼보 XC60(92.40점, 5위), 벤츠 C200(92.12점, 6위) 등이 안전도평가를 받았다.
특히 BMW 3시리즈는 경쟁차종으로 꼽히는 벤츠 C클래스보다 안전한 차로 평가받았고 ‘안전의 대명사’로 불리는 볼보 XC60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세부점수는 충돌안전성이 59.69점으로 만점에 근접한 점수를 획득했다. 보행자안전성과 사고예방안전성 점수는 각각 17.7점(88.5%), 17.4점(87.0%)을 기록했다. 현대차 팰리세이드는 충돌안전성 평가에서 만점인 60점을 받았지만 다른 분야에서 BMW 3시리즈보다 낮은 점수를 받아 2위에 머물렀다.


지난 4월 국내 출시된 320d는 새로운 디자인과 우수한 주행성능을 갖춘 7세대 3시리즈 디젤 모델이다. 스포티한 외관과 경쾌한 주행성능, 첨단 편의사양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앞서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진행한 안전도평가에서는 최고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았고 유럽 신차 안전도평가인 유로엔캡(NCAP)에서도 최고점수인 별 5개를 획득했다.

주요기사

한편 BMW코리아는 국토부가 추진 중인 긴급제동장치(AEB) 기본 적용 계획에 적극 협조해 올해부터 국내 출시되는 모델에 자동긴급제동장치인 ‘아이브레이크(iBrake)’ 시스템을 기본 탑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