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생충’ 英아카데미도 작품상·감독상 등 4개 부문 최종 후보
더보기

‘기생충’ 英아카데미도 작품상·감독상 등 4개 부문 최종 후보

뉴스1입력 2020-01-07 18:33수정 2020-01-07 18: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외국어영화상(Film Not In The English Language), 감독상, 각본상까지 4개 부문에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은 7일 오후(한국시간) 발표된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ritish Academy Film Awards, BAFTA) 최종 후보 리스트에서 작품상과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각본상까지 4개 부문에 후보로 지명됐다.

이로써 ‘기생충’은 ‘1917’ ‘아이리시맨’ ‘조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작품상을 두고 겨루게 되고, ‘더 페어웰’ ‘사마에게’ ‘페인 앤 글로리’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과 외국어영화상을 놓고 겨룬다.


또한 ‘1917’의 샘 멘데스, ‘아이리시맨’ 마틴 스콜세지, ‘조커’ 토드 필립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와 감독상을 두고 경쟁하며, ‘북스마트’ ‘나이브스아웃’ ‘결혼 이야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각본상을 두고 경쟁한다.

주요기사

한국 영화가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후보로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8년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가씨’(감독 박찬욱)가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앞서 ‘기생충’은 지난 6일(현지시간 5일)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감독상과 각본상에는 후보로 이름을 올렸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수상에 성공한 결과다.

‘기생충’은 오는 2월9일(현지시간)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 영화상)과 주제가상까지 2개 부문 예비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국제극영화상과 주제가상을 포함한 아카데미 시상식 각 부문 최종 후보 발표는 오는 13일(현지시간) 있을 예정이다. ‘기생충’은 그 중 감독상과 작품상의 유력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한편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월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