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정인 “北美 비핵화 협상 진전 없으면…한국, 방향 수정할 수도”
더보기

문정인 “北美 비핵화 협상 진전 없으면…한국, 방향 수정할 수도”

워싱턴=이정은특파원 입력 2020-01-07 18:21수정 2020-01-07 18: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동아일보DB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6일(현지 시간) 중국과 러시아가 추진하는 유엔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이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워싱턴 싱크탱크 미 국가안보센터(CNI)에서 열린 세미나 및 기자 간담회중국·러시아가 제출한 유엔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에 대해 “통과가 쉽지는 않을 것이고 절충해야겠지만, 점진적인 제재완화가 이뤄지고 북한이 이에 상응하는 영변 등의 비핵화 조치를 한다면 돌파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지난 연말 ‘크리스마스 선물’로 언급한 도발에 나서지 않은 것도 중-러의 결의안이 크게 영향을 미친 결과라는 것이다.

문 특보는 “비핵화를 먼저 한 뒤 보상한다는 (미국의) 전략은 작동하지 않는다”며 “(미국이) 구체적인 걸 몇 개 주면서 북한을 유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중-러가 제재완화 결의안을 냈으니 우리 정부도 남북철도연결 사업 같은 건 할 수 있다”며 “공공사업에 대해서는 외국 투자가 가능해진 부분이 있는 만큼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북제재에 대해 “우리 정부 입장은 기본적으로 미국하고 같이 간다는 것”이라면서도 “(북한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없고 국내 정치적으로 어려워지면 문 대통령이 어떻게 계속 같이 갈 수 있겠느냐, 수정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이들(지지자)을 만족시키지 못하면 문 대통령은 정치적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 지금 완전히 샌드위치 신세가 됐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해서는 “ICBM은 15~17차례 실험을 거친 뒤 실전 배치하는데 북한은 이제 한 차례 했다. 임박한 위협이라고 인식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