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를로스 곤 “日정부 인사 관여된 닛산 쿠데타 증거있다”
더보기

카를로스 곤 “日정부 인사 관여된 닛산 쿠데타 증거있다”

뉴시스입력 2020-01-07 16:31수정 2020-01-07 16: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일 기자회견서 체포·기소 배후 이름 밝힐 것"
"일본 정부 관계자 포함"

일본에서 보석 석방됐다가 레바논으로 무단 출국한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이 닛산 내부의 ‘쿠데타’에 당했다며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폭스 비즈니스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은 지난 주말 폭스 비즈니스의 앵커 마리아 바티로모에게 자신을 둘러싼 사건은 자신을 무너트리기 위한 쿠데타였으며 이를 증명할 “실제 증거(actual evidence)”와 서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는 8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체포·기소 배후에 있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포함한 ‘이름’을 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곤 전 회장은 2011~2015년 유가 증권보고서에 자신의 소득을 축소 신고하고 닛산 투자자금과 경비를 개인 용도로 부정 지출한 혐의 등으로 2018년 11월 일본 검찰에 구속 기소됐다.

주요기사

곤 전 회장은 앵커 바티로모에게 자신이 닛산과 르노자동차를 합병을 추진하고 있었기 때문에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닛산 회장 자리에서 물러난 것이 자신을 위험에 빠트렸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불공정한 사법체계에 화가 났으며, 아내 캐롤과 만나지도 못하게 한 것이 “낙타 등을 부러뜨린 마지막 지푸라기였다”고 주장했다.

곤 전 회장은 이어 공정한 재판을 받지 못하고 있는데 감시 하의 아파트에 앉아있기 보다는 일본 밖의 재판장에서 자신의 케이스를 기꺼이 밝히고자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일본 정부는 곤 전 회장의 신병 인도를 위해 레바논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스가 관방장관은 7일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곤 전 회장의 불법 출국과 관련 “우리나라는 법치국가로서 법과 증거에 근거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로서는 레바논을 포함한 관계국 외교당국과 여러 기회를 통해 의사소통을 꾀하고 있다”며 “레바논 정부에 대해서는 곤 피고가 불법으로 우리나라에서 출국해 레바논에 도착한 데 대해 진심으로 유감인 것을 전하고, 사실관계 구명을 포함해 필요한 협력을 요청하고 있는 중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7일(현시시간) 주 레바논 일본 대사가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을 만나 일본의 입장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