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18세 청소년 입당식…심상정 ‘감격의 눈물’
더보기

정의당, 18세 청소년 입당식…심상정 ‘감격의 눈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7 16:20수정 2020-01-07 16: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8세 청소년 입당식에서 환영인사 도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0.1.7/뉴스1
정의당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따라 오는 4·15 21대 총선부터 선거권을 갖게 된 만 18세 청소년 16명의 입당식을 7일 가졌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18세 청소년 입당식’에서 “만18세 청년들의 정치진입은 시대교체를 알리는 신호탄이자 이번 총선의 승패를 가를 캐스팅보트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정치의 세대교체에 당당하게 앞장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우리 청년들의 정치적 판단력과 역량을 과소평가하고 청소년 참정권을 지속적으로 탄압해온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투표로 심판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와 당지도부는 이날 입당식에 참여한 만 18세 당원들에게 장미꽃을 한 송이씩 주면서 포옹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을 여러분들의 생애 첫 정당으로 선택한 것에 대해서 정말 가슴벅차고 기쁘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주요기사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부터 두번째)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8세 청소년 입당식에서 청소년을 포옹하며 환영하고 있다. 2020.1.7/뉴스1
정의당은 청소년 유권자를 위한 맞춤형 정책도 내놨다. ▲선거권과 피선거권 연령을 낮춰 청소년의 정치 참여 확대 ▲인권 존중을 위한 제도적 안전망 구축 ▲노동기본권 보장·병사월급 100만원 시대 등 다양한 삶 지원 ▲청년 주거불안 해소를 위한 주거수당 지급 ▲기초자산 보장을 위한 청년사회상속제 등이다.

청소년 입당자 16명은 선언문을 통해 “낡은 정치를 뒤흔들어놓겠다는 꿈을 품고, 우리는 오늘 정의당에 입당한다”며 “선거연령은 더 낮아져야 하고, 청소년의 정당 가입과 정치활동의 자유가 전면 보장돼야 한다. 정의당에 공식 입당하는 오늘부터 우리는 더 폭넓은 청소년 참정권을 쟁취하기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기성정당들은 청소년, 청년들의 고통에 무감각했던 과거를 반성하고 새롭게 투표하게 될 18세 유권자들을 예를 갖춰 존중해달라”고 당부했다.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선거 연령이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하향 조정되면서 50여만 명의 유권자가 새로 유입된다. 이에따라 각 당은 이들의 표심에 예의주시하며 맞춤형 공약 개발에 나서고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