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억 명 대이동 춘제 앞둔 中…폐렴 환자 급증에 ‘불안감 고조’
더보기

수억 명 대이동 춘제 앞둔 中…폐렴 환자 급증에 ‘불안감 고조’

베이징=윤완준 특파원입력 2020-01-07 16:13수정 2020-01-07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수억 명이 대이동하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앞두고 중국 당국이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원인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발표해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한국인 교민 사회에서도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으나 우한시 당국은 주우한 한국총영사관의 면담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시 질병예방통제센터 7일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조류 인플루엔자 등 가능성은 배제했지만 발병 원인은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 조사를 확대하면 환자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우한에서 발생한 폐렴환자는 59명으로 그 가운데 7명이 중태다. 환자와 가까이 접촉한 163명을 추적 조사 중이라 환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 현지 조사 결과에 따라 사스 등으로 판정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중국 내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 교민 감염 등 상황 파악을 위해 주우한 총영사관 측이 우한시 위생 당국을 접촉하려 했으나 “개별 국가 공관을 만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한국 등 우한에 주재하는 미국 영국 프랑스 4개 공관이 이번주 모여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후베이성에 한국 교민 약 2000명, 우한에 1000명이 거주하고 있다. 또 다른 중국 내 소식통은 “중국 당국이 어떤 대응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주요기사

홍콩은 우한을 다녀온 뒤 폐렴 증상을 호소한 환자가 2세 여아를 포함해 21명까지 증가해 공포에 휩싸였다. 5일에는 우한을 다녀온 본토 출신 46세 여성이 폐렴 증상으로 입원했으나 병원의 치료 권고에도 “호텔에 어린 딸을 두고 왔다”고 주장해 퇴원한 뒤 사라졌다. 호텔 측은 이 여성의 방을 예약한 적 없다고 밝혔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