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미애-윤석열, 취임 후 첫 상견례 35분 만에 종료…예상보다 길었다
더보기

추미애-윤석열, 취임 후 첫 상견례 35분 만에 종료…예상보다 길었다

뉴시스입력 2020-01-07 16:16수정 2020-01-07 1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추 장관은 검찰 고위간부 인사 단행을 앞두고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과 비공개 면담을 할 예정이다. © News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공식 상견례를 진행했다.

윤 총장은 7일 오후 4시부터 35분 가량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추 장관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 자리에는 김오수 법무부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이 배석했다.

이날 청사를 방문한 윤 총장은 오후 3시55분께 청사 7층 법무부장관 집무실에 들어갔다. 이후 오후 4시부터 면담을 시작했고, 35분 뒤 장관실을 나왔다. 당초 면담은 10~15분 가량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으나, 35분간 진행되면서 예상보다 길어졌다.


윤 총장은 ‘고위 간부 인사 관련 논의가 있었는지’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청사를 떠났다. 윤 총장은 청사 도착 당시에도 ‘추 장관과 검사 인사 관련 얘기를 나눌지’, ‘대검 수사 지휘부의 대폭 교체 관측이 나오는데 어떤 입장인지’ 등의 질문에도 침묵했다.

주요기사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면담 종료 후 “금일 면담은 법무부장관 취임에 따른 검찰총장의 통상적 예방이었고, 새해인사를 비롯해 덕담 및 환담이 있었다”며 “법무부장관은 검찰개혁 입법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고,검찰총장은 이에 적극 공감하며 장관 재임 중에 검찰개혁이 완수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윤 총장이 추 장관 취임 후 법무부에 인사차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3일 추 장관 취임식에는 관례에 따라 윤 총장이 참석하지 않았고, 정부 신년회에서는 대면했으나 대화를 주고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추 장관 임명 당시 전화로만 덕담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전날 외청장 및 산하 기관장 등이 추 장관을 예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무부 외청은 대검찰청 등 검찰이 있고 산하 기관에는 정부법무공단 등이 있다. 추 장관은 이날 윤 총장과의 면담 이후 정부법무공단,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이민정책연구원 3곳의 산하기관장들과의 상견례를 진행한다.
법조계에서는 추 장관이 이르면 이번 주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인사 관련 논의가 주목을 받고 있다. 검찰청법에는 법무부장관이 검찰 인사를 할 경우 총장 의견을 듣도록 규정돼 있다.

다만 이날 자리는 상견례 성격으로 검찰 인사 관련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법무부는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별도로 인사 관련 의견 청취 과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과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