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호르무즈 파병 ‘신중모드’…“다양한 가능성 검토”
더보기

정부, 호르무즈 파병 ‘신중모드’…“다양한 가능성 검토”

뉴시스입력 2020-01-07 16:00수정 2020-01-07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교부 "선박·국민 보호 등 감안해 다양한 가능성 염두"
"여러 부처 간 검토 진행 중…구체사항 결정된 것 없다"
대책반 출범 후 연일 관계부처 회의, 파견기업 간담회

미국과 이란의 갈등 고조로 중동지역이 일촉즉발의 전운에 휩싸이며 정부가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서울 외교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정부 입장은 (호르무즈) 해협 인근을 통항하는 우리 선박, 우리 국민 보호 필요성, 해상 안보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기여 등을 감안해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여러 부처 간에 검토를 진행 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그간 미국은 이란의 위협에 대처하고, 안전한 항행을 확보하기 위해 동맹국에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 참여를 요청해 왔다. 이에 정부는 임무교대를 위해 다음 달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 파견하는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호르무즈 해협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지난달 12일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호르무즈 해협 인근에서 한국 국민과 선박을 보호하고, 해양 안보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미국과 이란이 무력 충돌 가능성이 고조되며 정부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70%가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란과의 관계는 물론 중동 지역에 체류 중인 국민의 안전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이라크에는 건설 분야에 종사하는 근로자 등 한국인 1600여명이 체류하고 있다.

김인철 대변인은 “역내 우리 국민과 기업 보호, 선박의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서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이 지역 정세의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계속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지난 3일(현지시간) 이라크에서 드론 공습으로 이란의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살해했다. 이란은 즉각 ‘피의 보복’을 다짐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 52곳 반격’을 예고하며 미국과 이란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중동지역에서 불안감이 지속되며 외교부도 연일 관계부처 회의는 물론 대책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외교부는 지난 5일 조세영 제1차관 주관으로 유관 실·국 간부들로 구성된 대책반을 출범하고, 1차 대책 회의를 진행했다. 대책반은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본부와 공관간 24시간 긴급 상황대응체제를 유지키로 했다.

이후 외교부는 6일에도 홍진욱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국가안보실, 국무조정실, 산업통상자원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등과 함께 중동 지역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날도 대책회의를 진행한 데 이어 오후에는 이라크에 진출해 있는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중동지역 정세를 공유한 뒤 관련 대책을 논의키로 했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한·미·일 안보 고위급 협의체 회의 참석차 이날 미국으로 출국했다. 한·미·일 안보 고위급 회의는 현지시간 8일 워싱턴 DC에서 열릴 예정이다. 회의에는 정 실장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전보장국(NSS) 국장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