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앞둔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 퇴임…후임은?
더보기

총선 앞둔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 퇴임…후임은?

뉴시스입력 2020-01-07 15:45수정 2020-01-07 15: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연금공단, "김 이사장 7일 퇴임"…직무대행 체제
8·11일 출판기념회…"더불어 잘사는 나라 만들고파"

국민연금공단은 4월 국회의원 총선거 출마를 위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7일 부로 퇴임했다고 밝혔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김 이사장의 사표는 지난 6일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2017년 11월7일 국민연금공단 제 16대 김성주 신임 이사장으로 취임한 김 이시장은 임기 3년 중 2년2개월을 채우고 10개월 가량 임기를 남겨둔 채 이사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전북 전주 출신인 김 이사장은 전북도의원을 거쳐 지난 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전주시 덕진구에서 당선돼 제19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이때 공무원연금개혁특별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다.

주요기사

2016년 총선에서는 전주시 병 지역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정동영 당시 국민의당 후보(현 민주평화당 대표)에 989표 차이로 졌다.

지난달 30일 종무식 이후 휴가를 낸 김 이사장은 8일과 11일 서울과 전주에서 책 ‘김성주의 모두가 누리는 나라-더플랜’ 출판기념회를 연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때로는 치열한 운동가로 때로는 열정적인 정치인으로 또 실천하는 공공기관장으로 살아온 사람 김성주가 줄곧 해왔던 생각을 오롯이 책 한 권에 담았다”며 “제가 하고 싶었던 일은 더불어 잘 사는 나라, 모두가 누리는 나라를 만드는 일”이라고 출판기념회 소식을 알렸다.

4월 총선을 앞둔 김 이사장은 현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직권 남용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노인의 날을 맞아 공단 내 부서에서 포상금 일부를 100만원 상당 온누리 상품권으로 전주 관내 경로당에 전달한 것을 두고 시민단체가 김 이사장을 검찰에 고발했기 때문이다.

이런 사실이 밝혀지자 그는 “직원들의 기부금 전달은 순수하고 자발적인 활동일 뿐이다.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부로 김 이사장이 퇴임하면서 국민연금공단은 기획이사 직무대행 체제로 꾸려진다.

이후 공단은 임시이사회를 소집해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신임 이사장 선임 절차에 들어간다. 임원추천위원회는 지원자에 대한 서류·면접 심사를 통해 3~5배수 후보자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추천하고 이를 바탕으로 복지부 장관은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 임명제청을 하게 된다. 2017년 당시 이사장 공개모집부터 취임까지 2개월가량이 소요됐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