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황교안 통합추진위 참여 “구정 전 출범해야”
더보기

이언주, 황교안 통합추진위 참여 “구정 전 출범해야”

뉴시스입력 2020-01-07 15:36수정 2020-01-07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진정성 믿기로…구정 전 통합 아웃라인 만들어야"
黃 퇴진론 겨냥, "리더십 끌어내면 누가 통합 추진하나"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대통합 일환으로 제안한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에 대한 참여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바른미래당 출신의 이 의원은 정치개혁을 내건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을 주도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이 주최한 신년회에 참석해 “어제도 지난주에도 황교안 대표를 뵙고 이야기를 나눴다”며 “‘통합을 위해서 전격적인 결합은 해주면 좋겠다’, ‘통합에 응해줬으면 좋겠다’고 간곡히 말씀하시길래 제가 진정성을 믿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바라는 것은 혁신과 세대교체다. 전부다 바뀔 수는 없지만 이대로는 절대 안 된다. 젊은 사람들에게 희망 줄 정치를 해야 한다. 만약 그것이 전제되면 우리는 통추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며 “제가 볼 때는 당연히 적극적으로 참여할 여건이 될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명분을 주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구정 전에 통추위 출범과 통합 아웃라인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왜 국민들은 보수로 대변되는 보수의 가장 큰 정당인 자유한국당을 지지하지 않나. 아직도 왜 지지율이 답보상태인가”라며 “굳이 어떤 이유를 내세우지 않더라도 저희같이 40대, 97세대는 왠지 모르게 한국당이 싫다. 제가 동생들에게 한국당 입당 물었더니 손사래 치면서 안 된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걸 극복하기 위해서는 노력이 필요하고 또 하나는 주홍글씨가 새겨져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며 “과거에 대한 철저한 성찰과 혁신에 대한 각오를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미래로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아무리 성찰하고 미래로 나가고 싶어도 박힌 주홍글씨 떼어 내기에는 총선 전에 시간이 부족하다”며 “진정성을 담아서 희망을 보고 싶은 국민들에게 지지할 명분을 줘야 하는데 그 명분 모멘텀이 대통합이라고 생각한다”며 보수 진영의 통합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보수통합이라는 모멘텀 앞에서 저희는 내려놓을 기득권은 없지만 대대적 혁신과 시대교체를 하자”며 “이 시대에 아파하면서 대한민국 자유와 민주주의, 우리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젊은 세대에 희망을 줄 선거를 한다면 이길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자유민주국민연합이 주최한 신년인사회에서 “우리에게 씌워진 주홍글씨를 굳이 그 안에서 발버둥 칠게 아니라 과감하게 새로운 그릇 만들어 그 그릇 안에 들어가는 게 어떻게나 생각한다”며 “그 생각에 함께 해주고 한국당도 그런 뜻을 많이 피력해주고 있어서 차제에 모든 것을 원점에서 새 그릇 만들어 새 출발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우리가 새출발 하는데 보기싫은 사람도 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대한민국 헌법 정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우리 아이들에게 번영하는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작은 것들을 내려놓고 보기싫은 사람들을 참으면서 싸우면서 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황교안 대표 퇴진론을 겨냥해 “일각에서는 통합을 해야하니 새로운 비대위를 설치해야하니, 빨리 물러나는 게 좋겠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면서 “통합은 강력한 리더십이 있어야 가능하다. 그런데 안 그래도 흔들려서 리더십이 어떻다면서 그나마 있는 리더십을 끌어내면 누가 통합을 추진할 것인가라고 묻고 싶다”고 따졌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지난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4월 총선에 대해 “통합 없이는 절대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며 “더 이상 통합을 늦출 어떤 명분도 이유도 없다. 특정 정당, 특정 인물의 문제에 머물러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기존의 자유 민주 진영 정당들은 물론이고 이언주 의원, 이정현 의원 등이 추진하는 전진 4.0 등 신당들, 국민통합연대와 소상공인 신당 등 모든 자유민주세력과 손을 맞잡겠다”며 “수도권 다툼과 지분 경쟁은 곧 자멸이다. 내가 아닌 국민이 주인공이라고 하는 관점에서의 통합이 필요하다”며 ‘통합추진위원회’ 구성을 선언했다.

황 대표는 설 연휴 전 중도·보수가 참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를 먼저 출범시킨 후 총선 전까지 통합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