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면담 앞둔 추미애…‘묵묵부답’
더보기

윤석열 면담 앞둔 추미애…‘묵묵부답’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7 15:23수정 2020-01-07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과천=뉴스1) 안은나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추 장관은 검찰 고위간부 인사 단행을 앞두고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과 비공개 면담을 할 예정이다. 2020.1.7/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7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공식 회동을 갖는 것과 관련해 말을 아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외부 일정을 마친 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로 복귀했다.

이 과정에서 윤 총장 면담과 관련한 기자들의 여러 질문에 옅은 미소만 지어보일 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사진=뉴시스
윤 총장은 오후 4시 추 장관을 예방한다. 추 장관이 취임한 뒤 첫 공식 회동이다.

이 자리에서 검사장급 인사에 대한 의견이 오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검찰청법에는 검사 임명이나 보직 발령 전에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고 대통령에게 제청하게 돼 있다.

주요기사

그간 추 장관은 윤 총장 측의 접촉 제의를 거절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면담도 법무부 산하 기관장이 장관에게 취임 인사를 하는 날 윤 총장에게 잠깐 시간을 낸 것이다.

비(非)검사 출신의 법무부 검찰국장 등 여러 인사설(說)이 돌고 있지만 윤 총장은 인사에 대한 아무런 이야기도 듣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