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文대통령에 가감없이 사실대로 직언할 것”
더보기

정세균 “文대통령에 가감없이 사실대로 직언할 것”

뉴스1입력 2020-01-07 15:09수정 2020-01-07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정세균 후보자는 “총리가 된다면 경제활성화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2020.1.7/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총리가 되면 가감 없이 사실대로 대통령에게 직언을 서슴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과감히 잘못된 정책노선 수정을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대통령과 자주 대화하는 사람이 총리일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후보자는 또 “원래 야당은 공개적으로 (지적을) 하는 것이고 여당은 당정협의를 통해 당에서 정부에, 경우에 따라 대통령에게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면서 “여당에선 대통령에게 이런 저런 문제점이나 어려움에 대해 수시로 당정협의를 통해 말씀을 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그게 이뤄지지 않는다면 큰 일”이라며 “국민이 걱정하시는 내용, 챙기지 않으면 안 될 내용에 대해 수시로 대통령에게 말씀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보은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정부의 낙하산 인사가 상당하다는 비판에는 “전혀 없지는 않겠지만 가능한 과거 정권에 비해 줄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후보자는 “앞으로 그것을 확인해보겠다”며 “심각한 상황이라면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할 작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