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협치내각 구성, 文대통령에게 간접적으로 전달”
더보기

정세균 “협치내각 구성, 文대통령에게 간접적으로 전달”

뉴시스입력 2020-01-07 14:31수정 2020-01-07 1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 함께 운영할 수 있는 정파와 내각 구성"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협치내각 구상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간접적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7일 오후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자는 “협치내각이 거국내각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며 “현재 과반의석을 가진 정당이 없다. 국회선진화법을 바꾸지 않으면 협치 없이 국정이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당과 함께 국정을 책임지고 운영할 수 있는 정파와 협치내각을 구성해야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할 수 있다”며 “4차산업혁명을 위해서라도 협치내각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 의원이 ‘문 대통령과 사전 교감이 있었냐’고 묻자 “직접 말씀은 드리지 않았다”면서 “간접적으로 그런 말을 할 수도 있다는 점은 전달드렸다”고 했다.

앞서 정 후보자는 이날 오전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정부-의회 간 협치를 이뤄내고 노사문제 등 다양한 사회갈등 해결 계기를 만들어나가겠다”면서 “21대 총선이 끝난 뒤 제 정당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협치내각’ 구성을 대통령께 적극 건의드릴 생각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