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서울 답방’ 다시 꺼내든 文대통령…“6·15선언 20주년” 강조
더보기

‘김정은 서울 답방’ 다시 꺼내든 文대통령…“6·15선언 20주년” 강조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07 12:57수정 2020-01-07 1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신년사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다시 거론했다.

남북관계 소강국면으로 한동안 수면 아래에 있었던 논의들을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재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에서 “올해는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다. 평화통일의 의지를 다지는 공동행사를 비롯해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을 위한 여건이 하루빨리 갖춰질 수 있도록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접경지역 협력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등재 △철도·도로 연결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 협력방안을 김 위원장에게 제안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의 교착속에서 남북 관계의 후퇴까지 염려되는 지금 북미대화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 나가는 것과 함께 남북 협력을 더욱 증진시켜 나갈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졌다”며 “나는 거듭 만나고 끊임없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2018년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지만 지금까지 실현되지 않았다.

이번에 문 대통령은 “올해는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고 강조하며 김위원장 답방을 언급했다.

2000년 6월15일 평양에서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 발표한 첫 남북정상회담 합의문에서도 김정일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약속했지만 이행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올해가 6·15 공동선언 2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남북공동행사도 추진하고 답방 여건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의도적 대남 무시전략’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북측이 문 대통령의 신년사 메시지에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