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종원 기업은행장, 3일차 출근도 무산…노조는 대화 ‘거부’
더보기

윤종원 기업은행장, 3일차 출근도 무산…노조는 대화 ‘거부’

뉴시스입력 2020-01-07 12:55수정 2020-01-07 1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 행장, 노조 저지로 또 다시 발길 돌려
IBK 노조 "윤 행장과 대화로 해결할 일 아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출근 3일차인 7일에도 노동조합(노조)의 반발에 부딪혀 기업은행 본사 안으로 들어서지 못했다.

특히 금융노조는 윤 행장의 임명은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과 맺은 정책협약을 파기한 것이라며 윤 행장과의 대화 자체를 거부하고 나서 사태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은 이날 현장에서 ‘신임 행장과 대화할 여지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윤 전 수석과 대화로 해결할 일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겠다는 금융노조와의 정책협약도 어기고 임명을 강행한 청와대와 집권 여당, 이를 방기하는 정부가 책임 있는 자세로 이 사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이날 금융노조가 공개한 ‘2017년 대선 승리를 위한 더불어민주당·금융노조 정책협약서’에 따르면 민주당과 금융노조는 ▲효율적인 금융관리·감독체계를 구축하고 금융당국의 정책결정시스템에 공정성을 확보한다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고 전문성을 가진 인사가 임명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보완한다는 등의 문구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금융노조와 기업은행 노조는 이번 사태 관련 더불어민주당에 공개서한을 보내 금융노조와의 정책협약 파기 의중을 묻는다는 계획이다.

한편 윤 행장은 출근 3일차인 이날 오전 8시40분께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으로 출근을 시도했지만, 본점 앞을 지키던 기업은행 조합원 100여명의 저지에 막혀 5분여 만에 또 다시 발걸음을 돌리고 말았다.

윤 행장은 ‘저지가 계속될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열린 마음으로 풀겠다”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