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월호 구조지연 의혹’ 김석균 前해경청장 등 6명 구속심사
더보기

‘세월호 구조지연 의혹’ 김석균 前해경청장 등 6명 구속심사

뉴스1입력 2020-01-07 12:53수정 2020-01-07 1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2015.12.14/뉴스1 © News1

세월호참사 당일 생존 학생의 ‘헬기구조 지연’ 의혹을 받는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이 8일 구속기로에 선다.

7일 법원에 따르면 8일 오전 10시30분부터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를 받는 김 전 해경청장을 비롯한 6명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해경청장과 이모 전 해양경찰청 경비안전국장, 여모 제주지방해양경찰청장의 심리는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 김문홍 전 목포해양경찰서장과 김수현 전 서해해양경찰청장, 유모 전 서해해양경찰청장 상황담당관의 심리는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각각 맡는다.


앞서 대검찰청 산하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6일 김 전 해경청장 등에 대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주요기사

지난해 11월11일 세월호 특수단이 공식 출범한 뒤 56일 만에 관련자들의 신병 확보에 착수한 것이다.

검찰은 지난해 11월13일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로부터 단원고 2학년 고(故) 임경빈군의 헬기 이송 지연 의혹, 선내 폐쇄회로(CC)TV 영상녹화장치(DVR) 조작 의혹에 대해 수사 의뢰를 받은 뒤 관련 수사를 진행해 왔다.

특조위에 따르면 임군은 참사 당일 맥박이 뛰는 상태로 오후 5시24분 발견된 뒤 오후 5시30분~6시40분 현장 지휘함인 3009함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이후 임군은 헬기가 아닌 경비정 P정으로 이동했다.

특조위는 이때 3009함에 있던 당시 김 전 해경청장과 김 전 서해해경청장, 김 전 목포해양경찰서장, 이재두 3009함 함장에 대해서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

특수단은 지난 11월11일 출범 이후 지난달 27일 김 전 서해해경청장을 시작으로 전·현직 해경 직원과 고소·고발인, 참고인 등 100여명을 불러 조사를 이어 왔다.

지난해 11월22일에는 인천 연수구 해경 본청과 전남 목포 서해지방해경청, 목포·완도·여수 해양경찰서에 대해, 지난달 12일에는 감사원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주파수공용통신(TRS) 기록 원본 등 자료를 확보했다. TRS는 해경 지휘부와 함정, 항공기가 교신하는 무선통신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