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靑인사들의 총선 출마는 바보들의 행진”
더보기

심재철 “靑인사들의 총선 출마는 바보들의 행진”

뉴스1입력 2020-01-07 11:09수정 2020-01-07 1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7/뉴스1 © News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열리는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입법부 수장을 지낸 정세균 후보자가 행정부 총리로 가는 것은 삼권 분립 정신을 정면으로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 후보자가 20대 국회에서 동료 의원에게 검증받는 것은 유감스럽다”며 “청문회장에 앉기 전에 자신의 모습이 어떻게 비칠지 부끄러운 마음으로 성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정 후보자는 여러 의혹에 대해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데, 한국당 인사청문위원들이 자료 제출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음에도 국회를 무시하고 있다”며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20여 년간 지속됐던 수억 원대의 사인 간 채무를 총리 지명 열흘 전에 일괄 처리했고 기본적인 차용증, 이자내역 등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배우자가 상속받은 7억 원의 임야 매매 자금도 출처가 불분명하고 포스코 송도 사업 이권 개입 의혹 역시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전날 청와대 조직개편과 관련해서는 “70여 명의 청와대 인사들이 총선을 뛴다고 잇달아 사표를 내면서 청와대 인사가 소용돌이에 빠졌다”며 “총선 출마는 바보들의 행진”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으로 자기 밑 사람이 문재인 간판을 다는 것에 대해 아무런 얘기를 안 한다”며 “문 대통령의 속셈은 분명하다. 자기 사람을 잔뜩 내보내서 21대 국회를 친문 의원으로 가득 채워 국회를 통법부로 만들고 퇴임 후 안전판을 국회에서 마련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사무처가 김명연 한국당 의원을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 당시 국회 경위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당사자 이야기는 한마디도 안 듣고 고발했는데, 확인되지 않은 언론 보도를 갖고 실명 고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명백한 야당 의원에 대한 명예훼손이자 야당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유인태 사무총장과 국회사무처는 김 의원에 대한 고발을 당장 철회하고 김 의원과 한국당에 정중히 사과하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명예훼손과 무고 등의 혐의로 유 사무총장과 국회 사무처를 형사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