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림픽 티켓 잡아라’…한국 남자배구, 높이 앞세운 호주 잡을 비책은 ‘서브’
더보기

‘올림픽 티켓 잡아라’…한국 남자배구, 높이 앞세운 호주 잡을 비책은 ‘서브’

뉴스1입력 2020-01-07 10:17수정 2020-01-07 1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장먼에서 훈련 중인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 뉴스1

20년 만에 올림픽 진출을 꿈꾸는 남자 대표팀이 날카로운 서브를 앞세워 호주전 승리를 노린다.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은 7일 중국 장먼의 장먼 스포츠센터에서 호주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호주는 높이와 파워를 앞세운 아시아의 강호다. 세계랭킹 15위로 공동 24위인 한국보다 높다. 특히 키가 212cm나 되는 라이트 토머스 에드가(일본 JP선더스)의 고공 공격은 경계 대상이다.


에드가는 2013-14시즌부터 두 시즌 간 LIG손해보험(현 KB손보)에서 뛴 지한파이기도 하다. 탄력이 좋은 센터 네헤미아 모트(204cm), 수비력이 좋은 레프트 리차드 조던(193cm), 기본기가 뛰어난 왼손잡이 레프트 사무엘 워커(208cm)도 에드가를 지원한다.

주요기사

호주의 높이가 위력적이기는 하나 한국이 강력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 수 있다면 해볼만하다는 평가가 많다. 리시비를 흔들면 호주의 이어지는 2단 공격과 오픈 공격 등의 위력을 떨어트릴 수 있다.

임도헌 감독은 “준비과정은 잘 됐지만 결과도 중요하다. 첫 경기를 어떻게 푸느냐가 분위기 싸움을 좌우한다”며 “전광인, 박철우가 실전에서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수들도 서브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 전광인은 “서브로 상대를 흔들어야 디펜스가 편하고 신장 차이를 메꿀 수 있다”며 “절박한 심정으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박철우도 “체육관 천장과 라이트 위치가 달라 서브가 어려웠지만 집중해서 연습했다. 경기에서는 더 나을 것”이라며 “20년 동안 올림픽에 가지 못했기 때문에 반성하고 있다. 이번에는 꼭 나가보자는 마음으로 선수들과 똘똘 뭉치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