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文대통령 “포용·혁신·공정서 ‘확실한 변화’ 체감토록”
더보기

[속보]文대통령 “포용·혁신·공정서 ‘확실한 변화’ 체감토록”

뉴시스입력 2020-01-07 09:34수정 2020-01-07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2019.1.10/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검찰개혁과 관련해 “어떤 권력기관도 국민과 함께하는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법적, 제도적, 행정적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청와대 본관 1층 로비에서 생중계로 방송된 신년사에서 2020년 “국민들께서 포용, 혁신, 공정에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공정 분야와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은 우리 경제와 사회를 둘러싼 공기와도 같다”라며 “공정이 바탕에 있어야, 혁신도 있고 포용도 있고 우리 경제사회가 숨 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공정경제에서는 차츰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라며 “대기업집단의 순환출자 고리가 대부분 해소됐고 하도급, 가맹점, 유통 분야의 불공정거래 관행이 크게 개선됐으며, 상생결제 규모도 100조원을 돌파하는 등 공정하고 건강한 시장경제가 안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한 “법 개정이 어려운 상황에서, 시행령 등의 제·개정을 통해 ‘스튜어드십 코드’를 정착시키고, 대기업의 건전한 경영을 유도할 수 있는 기반을 곧 마련할 것”이라며 “상법 개정 등 공정경제를 위한 법 개정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는 “최근 공수처법이 국회를 통과했다”라며 “누구나 법 앞에서 특권을 누리지 못하고, 평등하고 공정하게 법이 적용되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수사권 조정법안’이 처리돼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법과 제도적 기반이 완성되면 더욱 공정한 사회가 되고 더욱 강한 사회적 신뢰가 형성될 것”이라며 “어떤 권력기관도 국민과 함께하는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법적, 제도적, 행정적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교육, 채용, 직장, 사회, 문화 전반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공정이 새롭게 구축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정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했고, 정부는 반드시 이에 부응할 것”이라며 “국민의 삶 모든 영역에서 존재하는 불공정을 과감히 개선하여 공정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부동산 시장의 안정,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라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주택 공급의 확대도 차질없이 병행하여 신혼 부부와 1인 가구 등 서민 주거의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