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봉준호 “기생충, 자본주의 심장 미국서 뜨거운 반응 예상”
더보기

봉준호 “기생충, 자본주의 심장 미국서 뜨거운 반응 예상”

뉴시스입력 2020-01-07 09:26수정 2020-01-07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77회 골든글로브 식후 공식 기자회견

“(‘기생충’은) 자본주의에 관한 영화인데, 미국이야말로 자본주의의 심장 같은 나라이기 때문에 논쟁적이고 뜨거운 반응이 있을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봉준호 감독은 5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베벌리 힐스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봉 감독은 “이런 정치적인 메시지나 사회적인 주제도 있지만, 그것을 아주 매력적이고 관객들이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전해주는, 우리 뛰어난 배우들의 매력이 어필되었기 때문에 미국 관객들에게 좋은 반응이 있었던 것”이라고 배우진을 칭찬했다.


이어 “같이 일한 멋진 앙상블을 보여준 우리 배우들과 같이 일한 스태프, 바른손, CJ, 네온(미국 배급사)의 회사 분들께 감사의 말을 못 했다. 마침 이렇게 얘기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기생충’은 올해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각본상 부문 후보에 올랐고,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주요기사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는 ‘더 페어웰’(출루 왕 감독),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린 시아마 감독) 등이 올랐다.

봉 감독은 수상이 발표되자 “어메이징, 언빌리버블”이라며 무대에 올랐다. 그는 외국어로 영화를 만드는 감독이라 통역사와 함께 왔다고 양해를 구하며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다.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다”라고 말해 객석의 갈채를 받았다.

이어 봉 감독은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그리고 멋진 세계 영화 감독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이미 영광이었다”면서 영어로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한다. 그 언어는 바로 영화”라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