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준석 “진중권 보수로 영입?…부끄러운 줄 알아야”
더보기

이준석 “진중권 보수로 영입?…부끄러운 줄 알아야”

뉴스1입력 2020-01-07 09:20수정 2020-01-07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준석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최고위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2/뉴스1 © News1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은 보수진영 일각에서 진중권 동양대 교수를 영입하자는 얘기가 나오는 것과 관련, “진 교수에게 해갈을 느낀다면 솔직히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요즘 뜬금없이 보수진영으로 영입하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진 교수가 핫(HOT)해졌다”며 “물론 (진 교수) 본인은 관심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진 교수는 보수가 돼 진보와 싸우는 것이 아니라 비문명과 비논리, 비상식과 싸우고 있는 것”이라며 “진영이 다르고 넘어올 리도 없는 진 교수를 단비처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보수진영에서 지금까지 유튜브에서 자기들끼리 앉아서 부흥회하는 방식으로 생각보다 재미를 못봤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부흥회를 해서 돈 몇 푼 벌고자 들고 나온 프레임이 바로 그 ‘배신자’ 프레임 아니냐”며 “가진 세력의 덩어리로 보면 친박이 가진 지분이 유승민의 지분보다 5배 이상 클 텐데, 애초에 친박이 전략을 잘 짜서 지난 3년을 보냈으면 유승민의 존재 가치 자체가 아예 사라져 버렸을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끼리끼리 부흥회만 신나게 하고 있다 보니까 정부의 실정에 지친 유권자를 끌어오는 확장은 힘들어지고 유승민 탓이나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진보의 진중권이 꼴통 진보를 후드러(두들겨) 패는 것이 통쾌하고 시원한가, 그럼 당신이 보수의 이준석이 꼴보수를 후드러 패도 비슷하게 시원함을 느낄까”라고 반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