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른미래당 당권파 “제3의 정당 건설 위해 끝까지 노력”
더보기

바른미래당 당권파 “제3의 정당 건설 위해 끝까지 노력”

뉴스1입력 2020-01-07 08:49수정 2020-01-07 08: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승용 국회부의장 등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찬 회동을 하고 있다. 2020.1.7/뉴스1 © News1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들은 7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당의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주승용·박주선·김동철·김성식·임재훈·채이배·최도자 의원은 이날 회동에서 새로운보수당 창당으로 바른미래당이 쪼개지면서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의 양당 체제로 회귀한 만큼 민주당·한국당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도 제3의 중도 통합정당의 재건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주승용 의원은 이날 회동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어떻게든 당을 살리고 중도개혁 정당을 만들어 국민께 양극단의 정치에서 새로운 희망의 정치를 하자는 차원에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선 의원은 “당이 더는 방치할 수 없는 전쟁의 폐허를 방불케 하는 상황이다. 당을 다시 세우기 위한 논의를 하기 위해 모였다”며 “바른미래당이 일어설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한 논의를 하기 위해 모였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동철 의원도 “중도통합의 제3정당이 만들어져 민주당·한국당을 견제하고 정치를 주도하지 않는 한 정치도 국민도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민생·실용을 주도하는 제3의 통합정당 건설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