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창열, 펭수 옆구리 가격 사과 “친근감 표현…나도 팬, 죄송”
더보기

김창열, 펭수 옆구리 가격 사과 “친근감 표현…나도 팬, 죄송”

뉴스1입력 2020-01-07 08:24수정 2020-01-07 08: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펭수 인스타그램 © 뉴스1

그룹 DJ DOC 김창열이 EBS 연습생 펭수 옆구리를 쳤던 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김창열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펭수 #미안해 #좋아해 #사과해 #팬분들죄송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게재했다.

김창열은 이어 “제가 재미있자고 한말이 크게 부풀려졌네요”라며 “괴롭히려고 한 게 아니라 친근감을 표현하려고 한건데 행동도 말도 너무 함부로 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김창열은 펭수에게 “펭수야 저번에도 사과 했지만 다시 한 번 사과할게”라고 거듭 사과하며 “미안해, 펭수야! 나도 팬이야, 펭수야! 펭수 팬 분들께도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이며 사과글을 마무리지었다.

주요기사

앞서 김창열은 지난 6일 전파를 탄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에서 신인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김민희가 펭수 팬이라고 밝히자 자신도 과거 펭수를 만났던 목격담을 털어놨다.

김창열은 “사진 찍을 생각도 못 하고 괴롭혀 보고싶다는 생각에 옆구리를 쳤다”며 “펭수가 ‘나는 나이도 어린데 때리냐’고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고, 이에 김민희는 “어머”라고 놀라며 “팬들이 가만히 안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