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볼턴, 드디어 입 여나…“상원 소환시 트럼프 탄핵심판서 증언”
더보기

볼턴, 드디어 입 여나…“상원 소환시 트럼프 탄핵심판서 증언”

뉴스1입력 2020-01-07 08:15수정 2020-01-07 08: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6일(현지시간) 상원에서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심판에서 증언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은 “상원이 증언을 위해 소환장을 발부하면 나는 증언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그의 변호인은 볼턴 전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조사를 촉발한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공개되지 않은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다며 증인으로 출석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법적인 이유로 법원의 소환 결정이 나와야만 증언하겠다면서 자발적 출석은 거부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대통령 탄핵 논란 중에 나는 시민이자 전직 국가안보보좌관으로서 내 의무를 다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동료인 찰스 쿠퍼먼 전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이 하원의 증인 소환과 ‘증언하지 말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라는 두 상충된 상황 속에서 헌법적 충돌을 해결하고자 사법부에 해결책을 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 또한 법원의 판결을 보고 행동하려고 했지만 하원은 쿠퍼먼 전 부보좌관에 대한 소환을 철회했고 이에 따라 권력분립 문제에 대한 결론에 이르지 못했었다고 설명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아직 풀리지 않은 헌법상의 문제들은 상원이 표결하기 전까지 최종적인 사법적 해법이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내 증언이 다시 쟁점이 되는 상황에서 신중한 고려와 연구를 기반으로 최선으로 이 심각한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 나는 만약 상원이 내 증언을 위해 소환장을 발부한다면 증언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결론 내렸다”고 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불화를 겪다가 작년 9월 전격 경질됐다. 그는 대통령 탄핵조사를 촉발한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많은 부분을 목격했던 전 최고 보좌관이라 새로운 증거를 제시할 핵심 증인으로 꼽힌다.

하원의 탄핵조사에서 여러 증인들은 볼턴 전 보좌관이 우크라이나를 압박하려는 대통령의 시도에 강하게 반대했다고 전했었다. 피오나 힐 전 NSC 유럽·러시아 담당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가 우크라이나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뒷조사를 압박한 사실을 들은 볼턴 전 보좌관은 이를 ‘마약 거래’라고 비난했다”고 증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