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방관, 극단선택 ‘5년간 56명’…“잔혹 장면 PTSD 힘들어”
더보기

소방관, 극단선택 ‘5년간 56명’…“잔혹 장면 PTSD 힘들어”

뉴시스입력 2020-01-07 06:16수정 2020-01-07 06: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5~2019년 56명 스스로 목숨 끊어
2013년부터 5년 단위로 47→49→56명
현장소방관들, PTSD·수면패턴 원인 지목
"변사 보고 휴직해…수면 호르몬도 문제"
소방청, 올해 소방복합치유센터 본격 추진

소방공무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건수가 최근 5년 간 50명이 넘는 등 갈수록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 소방관들은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수면패턴 문제가 원인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입을 모았다.

7일 소방청에 따르면 올해 1월 발간된 ‘2020년 주요 소방정책’상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소방공무원은 56명이다. 같은 기간 소방공무원의 순직이 23명인 것에 비하면 2배가 넘는 것이다.

2013년부터 2017년 사이 극단적 선택을 한 소방공무원은 총 47명이었고, 2014년부터 2018년 사이에는 49명이었다. 매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소방공무원들의 숫자가 늘고 있는 것이다.


현장에서 근무하는 소방공무원들은 이같은 현상의 배경으로 PTSD와 불규칙한 수면 패턴을 들었다.

주요기사

전남지역에서 근무하는 소방관 A씨(34)는 “최근에 한 여직원은 사람이 목을 매달고 사망한 사건을 보고 휴직을 했고, 죽은 사람을 보고도 아무렇지 않던 (또 다른) 아는 직원은 너무 끔찍한 모습으로 죽은 사람을 보고 결국은 소위 ‘멘붕’이 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또 우리 직업군을 돌아보면 수면패턴이 워낙 불규칙 하다”며 “호르몬 상의 불균형이 일어나서 그것도 큰 원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충청지역에서 근무하는 7년차 소방공무원 B씨는 변사 사건을 자주 보게 되는 구급대원 근무 시절을 떠올리며 “PTSD가 (극단적 선택의 원인으로)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좀 많이 완화가 됐는데, 한 5년 전만 해도 ‘뭘 그런 것을 가지고 휴직을 하느냐’, ‘버텨내면 되지’, ‘네가 약한 것 아니냐’(고 질타하는) 분위기도 만만치 않았다”고도 전했다.

전북지역에서 일하고 있는 화재 진압대원 B씨도 “현장에서 (잔혹한 현장을 보고 발생하는) PTSD, 근무시간이 힘들 때 수면을 잘 취하지 못할 경우 정신적으로 힘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복합적인 원인이긴 하지만 경찰이나 소방은 타 직종에 비해서 그런 측면(PTSD·수면패턴 문제 등)이 있다”면서 “교대근무도 하고, 참혹한 현장도 봐야하고, 동료의 죽음을 지켜봐야 하는 것도 있다. 또 국민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도 있고, 생사를 넘나들어야 하니까 다른 직종에 비해선 그런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방청이 분당서울대병원 공공의료사업단과 공동 실시해 지난해 8월 공개한 ‘2019년 소방공무원 마음건강 상태 설문조사’ 분석결과에 따르면, 자살 위험군의 PTSD 비율은 54.7%로 전체 평균(5.6%)의 10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장애 비율도 81.1%로 전체 평균(25.3%)의 3배 수준이었다.

소방청은 이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전문진료, 재활서비스 제공을 위한 건강증진시설인 소방복합치유센터 등의 건립을 추진해 왔다.

국회에 장기 계류 중이던 소방복합치유센터 관련 법안은 지난해 11월1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고, 같은달 27일 예비타당성조사 최종결과도 의결돼 첫 관문을 넘었다.

‘2020년 주요 소방정책’에 따르면 소방청은 해당 사업과 관련해 올해 2월 중 중앙건설기술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 수행방식을 결정하고, 사업비 1000억원 이상의 사업인 만큼 오는 4월에는 전담조직인 건립 추진단을 구성하기 위한 직제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올해 하반기에는 해당 센터 운영을 위한 법인 설립도 추진한다. 개원 목표일은 2023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외에도 소방청은 올해 중 신임 소방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PTSD예방 교육 등의 시간을 현재보다 늘리는 시범운영 기간을 가질 계획이다. 현 신임교육 과정 상 PTSD예방 교육은 2~3시간, 소방보건안전법은 2시간 가량으로 배정돼 있다.

또 일반 소방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찾아가는 상담실’ 등 심신건강 상시 관리체계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