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 해상서 14명 탄 어선 전복…60대 선장 사망
더보기

제주 해상서 14명 탄 어선 전복…60대 선장 사망

뉴시스입력 2020-01-07 06:14수정 2020-01-07 07: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선이 전복돼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48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37㎞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목포선적 유자망 어선 M호(35t승선원 14명)가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선체에 갖혀 있던 선장 차모(61)씨는 현장에 도착한 해경이 구조해 제주 시내 병원으로 급히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M호가 전복되자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2척이 구조활동에 나서 선원 13명이 구조됐다. 이들은 모두 건강에 이상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해경은 M호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는 지난해 11월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와 창진호(24t)가 불에 타 침몰하거나 전복돼 선원 10명이 실종되고 3명이 숨졌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