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통령 2명’ 베네수엘라, 국회의장도 2명으로
더보기

‘대통령 2명’ 베네수엘라, 국회의장도 2명으로

김예윤 기자 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년 독재 마두로, 새 의장 세워… 대통령 자처 과이도 의장 봉쇄
국회 담장 넘어 들어가려는 과이도 5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는 베네수엘라 야당 지도자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가운데)이 수도 카라카스의 국회 경비대 등에게 국회 출입을 저지당하자 담장을 넘어 국회에 진입하려 하고 있다. 이날 여당은 야당 인사의 출입을 봉쇄한 가운데 표결 없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측근인 루이스 파라 의원을 새 의장으로 선출했다. 카라카스=AP 뉴시스
남미 베네수엘라가 ‘한 나라 두 대통령’도 모자라 ‘한 나라 두 국회의장’ 사태를 빚으며 정치적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5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국회는 이날 야당의 출입을 강제로 막은 채 여당 단독으로 새 국회의장을 선출했다. NYT는 “7년째 철권통치를 해온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야당의 마지막 보루였던 국회마저 장악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37)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은 경찰의 저지로 국회 건물에 진입하지 못했다. 정족수가 미달돼 표결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마두로 대통령은 여권 인사인 루이스 파라 의원(42)을 새 의장으로 선출한 사실을 발표했다.

야당은 “마두로 대통령에 의해 벌어진 쇼” “의회 쿠데타”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과이도와 야권 의원들은 인근에 있는 야권 성향 일간지 엘나시오날 본사에서 회의를 열어 과이도를 국회의장으로 재선임했다. 의원 167명 정원 중 100여 명이 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과이도 의장은 지난해 1월 임기 1년의 국회의장으로 선출됐다. 그는 마두로 대통령이 2018년 부정한 방법으로 대통령에 선출됐다고 주장하면서 임시 대통령을 자임해 왔다. 베네수엘라 헌법은 대통령 유고 시 국회의장이 권력을 승계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후 미국 등 세계 50여 개국이 과이도 의장을 대통령으로 인정하고, 미국이 경제 제재를 가하면서 마두로 정권이 조만간 무너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마두로 정권이 중국과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 경제 제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정치적 혼란은 계속되고 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베네수엘라#국회의장#마두로#과이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