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80대 재일 기업인, 성추행혐의 고소 당해
더보기

[단독]80대 재일 기업인, 성추행혐의 고소 당해

신동진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별장 도우미 “강제 입맞춤 시도” 80대 재일 한국인 기업가가 국내에서 여성 가사도우미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60대 여성 A 씨는 재일 기업가 B 씨가 지난해 11월 서울에 있는 한옥 별장에서 자신을 강제추행했다고 주장하며 6일 B 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6월부터 A 씨의 한옥 별장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했다. 지난해 여름 부부가 함께 별장을 찾았던 B 씨는 11월엔 혼자 별장에 찾아와 열흘 동안 머물렀다고 한다. A 씨는 B 씨가 자신과 단둘이 있을 때 강제로 끌어안고 입맞춤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손을 끌어당기며 부적절한 요구를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B 씨 측은 “처음 듣는 얘기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A 씨가 가사도우미로 근무하는 동안엔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지난주 A 씨가 해임되는 과정에서 불만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B 씨는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측은 검찰에 고소장을 내면서 B 씨 측으로부터 협박 등의 2차 피해를 당하지 않게 해달라며 신변보호 조치도 함께 요청했다.

주요기사

신동진 shine@donga.com·김동혁 기자
#재일 기업가#가사도우미#성추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