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미 “아파트 가격 담합 강력단속”
더보기

김현미 “아파트 가격 담합 강력단속”

이새샘 기자 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토부 확대간부회의 소집해 지시… “장관 오래 하게 될것 같아” 언급도
최근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이 새해를 맞아 6일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아파트 가격 담합 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라”고 주문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소속 실·국장, 전국 지방국토관리청장 등 소속기관장을 소집해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향후 정책 과제를 점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장관을 오래 하게 될 것 같다”며 “이제는 정말 국민만 바라본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일하자”고 말했다. 2017년 6월 취임한 김 장관은 올해 6월이면 취임 3년을 채운다. 9월 이후까지 장관직을 유지하면 이명박 정부에서 3년 3개월간 재임한 정종환 당시 국토해양부 장관의 최장수 장관 기록을 깨게 된다.


특히 김 장관은 “아파트 가격 담합은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라며 일부 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는 집값 담합 행위에 대해 강력한 대처를 주문했다. 최근 일부 아파트 주민들이 ‘얼마 이하로는 집을 팔지 말자’는 내용의 글을 온·오프라인에 올리고, 인근 중개업소를 압박하고 있는 데 대한 대응이다. 일부 단지에서는 ‘우리 가치를 폄하하는 부동산을 이용하지 말자’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고 있기도 하다.

주요기사

이 외에도 김 장관은 인구구조 변화에 맞는 1인 가구를 위한 맞춤형 주택 보급, 수도권 30만 채 공급 계획 추진 등 속도감 있는 재정 집행과 교통 인프라 확충 등을 강조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김현미 국토부장관#아파트 가격#집값#담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