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긴급 NSC… 호르무즈 파병 결론 못내
더보기

靑 긴급 NSC… 호르무즈 파병 결론 못내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이란 갈등 격화에 고민 깊어져… 호르무즈 언급없이 “정세안정 기여”
교민철수 계획-원유 수급 등 논의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격화되면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놓고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6일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었지만 파병 문제에 대해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역내 우리 국민과 기업의 보호, 선박의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고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도 검토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2일 NSC 상임위 직후 ‘호르무즈 해협’을 명시하며 단계적 파병 방안을 검토했던 것에 비해 이번에는 ‘호르무즈’라는 표현도 사용하지 않은 채 ‘국제적 노력에 기여’라며 한층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현지 교민의 안전과 원유 수급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살펴보라”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NSC 참석을 지시했다. 청와대는 “중동이 우리나라 원유 및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만큼 국내 석유, 가스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NSC 회의에서는 이란, 이라크 지역 내 교민 철수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란에는 290여 명, 이라크에는 1600여 명의 교민이 체류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교민 안전 대책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정부#호르무즈 파병#nsc#미국#이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