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쌍용차 해고 노동자 46명 “7일 평택공장으로 출근”
더보기

쌍용차 해고 노동자 46명 “7일 평택공장으로 출근”

변종국 기자 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측은 “경영난… 복귀 늦춰달라”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이 노사 합의에 따라 7일 평택공장으로 출근할 계획인 가운데 사측은 경영난을 호소하며 복귀를 좀 더 늦춰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6일 쌍용차 등에 따르면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회사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는 마지막 남은 해고자 46명이 10년 7개월 만인 7일 평택공장으로 출근한다”고 밝혔다. 2018년 9월 21일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노조, 쌍용차,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해고자들에 대한 복직 및 부서 배치 완료에 합의했기에 정상 출근을 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측은 경영난으로 46명의 부서 배치 및 근무 투입은 어려우니 시간을 좀 더 달라는 입장이다. 그 대신 사측은 해고자들에게 급여 70%를 지급하는 유급휴직을 제안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최근 쌍용차 노사가 상여금 등을 반납해가며 자구안을 마련할 정도로 경영 상황이 좋지 않다”며 “해고자들의 무급휴직 기간이 만료된 만큼 유급휴직으로 전환하고 이른 시일에 부서 배치를 완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쌍용차 측은 46명이 출근을 강행한다고 해도 이를 막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복직자 측은 정상 출근을 한 뒤 부서 배치를 요구할 예정이다. 만약 합의대로 부서 배치 등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부당 휴직 구제 신청, 임금 차액 지급 가처분신청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쌍용차#해고 노동자#노사 합의#평택공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