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값 번쩍’ 6년 9개월 만에 최고
더보기

‘금값 번쩍’ 6년 9개월 만에 최고

뉴시스(신문)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과 이란 갈등으로 국제 정세가 불안해진 가운데 안전자산인 금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6일 오전 금 현물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3% 오른 온스당 1588.13달러로 2013년 4월 이후 6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6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종로본점에서 한 직원이 금을 정리하고 있다.

뉴시스
주요기사
#금값#국제 정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